만두야? 과자야? 해태제과, 불낙교자맛 '화낙신낙' 내놨다

March 9, 2018

         해태제과가 만든 만두과자 '화낙신낙' 이 등장했다[사진: 해태제과]

 

 

만두 모양을 한 과자가 등장했다.  
해태제과는 만두의 맛을 내는 것은 물론, 모양도 만두처럼 빚은 ‘화낙신낙(火낙辛낙)'’을 출시한다고 5일 밝혔다. 만두 모양 과자는 크기 5.5㎝, 무게 16g으로 해태제과의 대표 만두 중 하나인 고향만두(6.5㎝)와 비슷하다. 맛은 매운 맛을 내는 불낙교자를 모델로 했다. 해태제과 관계자는 “매운 낙지 맛의 ‘불낙교자’를 재해석한 매콤한 과자”라고 말했다. 만두를 빚을 때 생기는 가장자리도 섬세하게 처리했다. 
  
기존 과자와 가장 큰 차이는 반죽이다. 보통 속이 빈 ‘입체과자’는 반죽을 할 때 옥수수나 감자 전분을 넣기 마련이다. 하지만 전분이 들어가면 식감이 딱딱해진다. 화낙신낙은 실제 만두와 같은 부드러운 식감을 살리기 위해 전분을 전혀 사용하지 않았다. 또 불낙교자 만두에 들어가는 소스를 분말로 개발해 반죽에 사용했다. 해태제과 관계자는 “만두와 같은 배합비를 고수하다 보니 3D(차원) 입체감을 살리는 것이 어려웠지만, 1년여의 테스트를 거쳐 부드러운 식감의 만두 과자를 출시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개발 초기부터 해태제과 만두 개발팀이 합류한 덕분이다.   
  
‘화낙신낙’ 작명도 이채롭다. TV 프로그램 ‘무한도전 해태제과 신입사원편’에서 개그맨 조세호가 제안한 이름을 34만 명이 참여한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이벤트를 통해 최종 선정했다.  
 해태제과 관계자는 “국민 간식인 만두를 과자로 만든 건 처음이라 고객들이 큰 관심을 보일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최근 제과업계에서는 간식에서 아이디어를 얻은 제품 출시가 잇따르고 있다. 만두의 맛과 모양을 본뜬 화낙신낙도 그 연장선에 있다. 스낵류 신제품에서 이들 제품의 비중은 갈수록 늘고 있다. 시장조사업체 닐슨에 따르면 지난해 제과 4사의 신제품 중 떡볶이·치킨·짬뽕·바베큐 등 음식을 모티브로 한 과자의 비중은 전체 중 43%를 차지했다. 또 지난 2014년 54억원이던 시장 규모는 지난해 400억원대로 크게 성장했다. 

 

 

김영주 기자 humanest@joongang.co.kr

[출처: 중앙일보] 만두야?과자야? 해태제과, 불낙교자맛 '화낙신낙' 내놨다

 

 

Share on Facebook
Share on Twitter
Please reload

Featured Posts

I'm busy working on my blog posts. Watch this space!

Please reload

Recent Posts